추천영상
2020년 3월 1일부터 구글 유튜브의 인터넷익스플로러(IE) 지원이 중단됩니다.
등록일 2020-07-30 | ▷ 85
당시 인천 최대 규모 성지다방의 DJ가 된 웃픈 사연? 1978년 당시 인천 주먹들이 ‘인천에서 음악 제일 잘하는 놈을 잡아오라’는 명령을 조직원들에게 내렸고 수소문 끝에 뽑힌 김유철. 당시 ‘석화 다방’ DJ였던 그는 강제로 ‘성지다방’으로 옮겨갔고 강제이긴 하였지만 최대 규모의 다방에 보조 DJ를 4명씩이나 거느리는 최고 대우까지 받는 호사를 누렸다고 한다.

인천시 인터넷방송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희망가득 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