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영상
2020년 3월 1일부터 구글 유튜브의 인터넷익스플로러(IE) 지원이 중단됩니다.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를 위한 업부협약 체결 및 설명회
등록일 2019-12-13

12.13(금) 14:00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를 위한 업부협약 체결 및 설명회


바이오산업을 제일 모르는 순서부터 인사시킨 것 같습니다. 먼저 오늘 이렇게 업무협약에 참여해 주신 우리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님, 장소도 제공해주시고 감사합니다. 그다음에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님, 바이넥스 이혁종 대표님, 디엠바이오 민병조 대표님, 한국바이오협회 서정선 회장님,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강석희 회장님, 인천상공회의소 이강신 회장님, 인천TP 서병조 원장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바이오산업 원·부자재 국산화와 수출산업화에 큰 관심을 갖고 함께 해주신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님과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님,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아울러 바이오산업 원부자재 국산화 및 수출산업화에 동참하고자 참석해주신 중소기업 대표님들과 임직원 여러분께도 감사와 환영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 인천은 단일도시 기준 세계 1위의 바이오생산시설을 갖추고 있고 2017년 기준 16900억 원이었던 바이오산업 생산액은 매년 급증하여 금년에는 2조 원을 훨씬 넘고. 내년에는 아까 서정진 회장 말씀은 자기 회사도 3조 원이 넘을 거다,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의 바이오산업은 2017년 기준, ·부자재의 98%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게다가 자국의 첨단 기술 보안과 기술 특허 확보에 사활을 거는 신보호주의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기술과 특허가 중요한 바이오산업의 원천 기술 국산화와 수출 시장 개척은 그래서 더욱 시급한 과제가 되고 있습니다.

·부자재를 국산화하고, 더 나아가 세계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서는 수요 대기업의 국내 우수기업 발굴 노력과 중소·벤처기업의 끊임없는 기술개발이 절실합니다. 또한 기업과 바이오 협회·상공회의소 같은 지원기관,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가 다 같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 톱니바퀴 같은 재정적·제도적 협업체계를 구축해야만 합니다. 오늘 이 자리도 그 방안을 함께 고민하고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하기 위해 마련된 것입니다.

바이오산업의 원·부자재는 원자재, 부자재, 소모품, 기계장비 등 4개 분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오늘 협약에 참여한 4개 바이오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원·부자재의 종류만 하더라도 약 300여 개 품목, 9000여 종에 달한다고 합니다.

오늘은 비교적 단기간에 국산화가 가능한 20개 품목을 우선 선정해서 설명회를 준비했습니다만 향후에는 장기적인 노력이 필요한 품목도 확대해서 원·부자재의 90% 이상을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습니다.

이를 위해서 송도의 바이오기업과 남동산단의 제조기업을 연계한 '인천 바이오-헬스 밸리'를 조성하겠습니다. 특히 바이오산업융합기술단지, 바이오융합센터, 바이오공정전문센터 등 바이오기업 지원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바이오산업 육성·지원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기술개발을 위한 지원예산도 확대해서, 2030년까지 바이오산업이 인천과 대한민국의 미래 핵심 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습니다.

바이오산업은 매년 7% 이상 성장하고 있는 미래 핵심 산업으로, 바이오 분야로의 기술혁신과 시장개척에 성공한 기업은 향후 수십 년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저는 알고 있습니다. 오늘 그 첫발을 내딛게 되는데, 쉽지 않은 길이지만 꼭 가야만 하는 길입니다.

여기 계신 기업들 모두가 다 함께 갔으면 좋겠고, 그 길의 끝에서 다 함께 축하하고 웃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 기업들 모두 새해에도 건승하시길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인천시 인터넷방송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